메뉴 건너뛰기

주일설교

유다왕 아하스가 하나님 앞에서 정직하게 행치 않으며, 우상을 만들고 하나님이 가증하게 여기시는 이방인의 풍습을 쫓아 자녀들을 제물로 드렸습니다. 하나님이 진노하시어 유다를 아람왕과 이스라엘왕의 손에 넘기셨습니다. 많은 무리가 아람왕에 의해 다메섹으로 끌려 갔고, 이스라엘왕에 의해 고관들과 용사 십이만명이 죽고 이십만명이 사마리아로 끌려 갔습니다. 이 때, 선지자 오뎃이 사마리아로 돌아오는 군대 앞에서 형제인 유다와 예루살렘 백성을 놓아 주라고 촉구합니다. 그가 외치기를, 너희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께 범죄함이 없느냐!

 

정의라는 이름으로 나서야 할 때가 있습니다. 침묵하고 기회를 엿보는 것은 부끄러운 일일 것입니다. 나 하나로 뭘 어쩌겠어라고 하며 주변의 불의를 하나 둘 외면하다 보면 결국에는 그 주변에 있던 하나가 내가 됩니다. 북왕국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진노의 도구로써 남왕국 유다를 치게 됩니다. 거기까지가 그 역할이었는데, 북왕국 이스라엘 군대는 더 나아가 무찌른 병사보다도 훨씬 더 많은 포로를 잡아 오고 있었습니다. 기세등등하게 전쟁을 승리하고 돌아오고 있는 이스라엘 군대 앞에 맞서 오뎃 선지자는 외쳤습니다. 성도는 정의의 이름으로 외칠 수 있어야 하고 그 외침을 들을 수 있어야 합니다. 당시 북왕국 이스라엘엔 정의를 외친 한 선지자가 있었고, 그 외침을 따른 지도자들이 있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 3/5/2017 설교 “공의를 세울찌어다” (아모스 5: 10-15) 이근원목사 2017.03.09 16
140 2/26/2017 설교 “중심이 뜨거우시며” (요엘 2: 18-21) 이근원목사 2017.03.09 11
139 2/19/2017 설교 “새벽 빛 같이” (호세아 6: 1-3) 이근원목사 2017.03.09 13
138 2/12/2017 설교 “전에 하던 대로” (다니엘 6: 1-10) 이근원목사 2017.02.12 30
137 2/5/2017 설교 “묵시의 응함이 가까우니” (에스겔 12: 21-25) 이근원목사 2017.02.12 765
136 1/29/2017 설교 “어찌 원망하랴” (예레미야 애가3: 39-41) 이근원목사 2017.02.12 22
135 1/22/2017 설교 “열방의 길” (예레미야 10: 1-5) 이근원목사 2017.02.12 14
134 1/15/2017 설교 “자식을 양육하였거늘” (이사야 1: 2-9) 이근원목사 2017.02.12 21
133 1/8/2017 설교 “가시나무 가운데 백합화” (아가 2: 2) 이근원목사 2017.02.12 12
132 1/1/2017 설교 “악을 행하고도 장수하거니와” (전도서 8: 11-13) 이근원목사 2017.02.12 12
131 12/25/2016 설교 “함께하는” (잠언17:5) 이근원목사 2017.02.12 12
130 12/18/2016 설교 “도움으로 삼으며 소망을 두는” (시편146:1-10) 이근원목사 2017.02.12 13
129 12/11/2016 설교 “온전하고 정직하여” (욥기1:1, 21, 22) 이근원목사 2017.02.12 12
128 12/04/2016 설교 “내가 거기서 부터” (느헤미야1:6-9) 이근원목사 2017.02.12 12
» 11/27/2016 설교 “너희는 범죄함이 없느냐” (역대하 28:8-11) 이근원목사 2017.02.12 12
126 11/20/2016 설교 “모든 의도를 아시나니” (역대상 28:9) 이근원목사 2017.02.12 12
125 11/13/2016 설교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왕하 1:1-4) 이근원목사 2017.02.12 12
124 11/06/2016 설교 “왕을 두려워하였으니” (열왕기상 3:26-28) 이근원목사 2017.02.12 12
123 10/30/2016 설교 “선히 여기시는 대로” (사무엘하 15:24-26) 이근원목사 2017.02.12 12
122 10/23/2016 설교 “분배” (사무엘상 30:22-25) 이근원목사 2016.12.03 27
위로